(도쿄=연합뉴스) 김종현 특파원=일본의 도요타자동차가 핸들(스티어링 휠) 결함으로 프리우스 등 승용차 277만대를 리콜한다.

요미우리신문과 교도통신 등에 의하면 도요타자동차는 14일 핸들이 듣지않을 우려가 있다며 프리우스 등 승용차 13개종, 약 150만대를 리콜(회수·무상수리)하겠다고 국토교통성에 신고했다. 이는 일본 국내에서 역대 최대 규모의 리콜이다. 미국과 유럽 등 해외 수출 차량을 포함하면 리콜 규모는 모두 277만대에 달한다. 이번에 리콜하는 차량은 지난 2000년 8월부터 2011년 12월 사이 생산된 승용차이다. 대상 차량은 첨단 자동차인 프리우스를 비롯해 코롤라, 아이시스, 윌 VS, 크라운 세단 등이다.

국토교통성은 핸들과 기어를 연결하는 부품의 강도가 부족해 연결부가 마모될 경우 핸들에 의한 방향 전환이 불가능해질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하이브리차의 경우 시스템의 전기 계통에 문제가 있어 출력 제한과 주행 불능의 우려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kimj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