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의 최고운영책임자(COO) 셰릴 샌드버그가 회사 주식 744만 달러어치(약 81억 원)를 매각한 것으로 확인됐다.

4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샌드버그는 '자사주 매도금지기간'(Lockup)이 풀린 후 첫 거래일인 지난달 31일 주식 33만9512주를 주당 21달러10센트에 매각했다. 샌드버그는 이어 1만3천392주를 주당 20달러79센트에 팔았다.

샌드버그는 회사의 최고경영자(CEO) 마크 저커버그에 이어 2인자로 알려져 있다.

샌드버그뿐 아니라 법률 고문인 시어도어 울요트와 최고회계책임자 데이비드 스필레인도 각각 페이스북 주식 312만 달러어치와 540만 달러어치를 매각했다.

페이스북이 올 5월 기업공개(IPO) 이후 고위 임원이 주식을 매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