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문화 유산의 디지털 콘텐츠 보존 프로젝트 '뮤지엄뷰'를 진행하고 있는 NHN이 '백남준 아트센터'를 네이버 속에 넣었다.

네이버를 운영하는 NHN은 26일 백남준 아트센터의 디지타이징을 완료하고 네이버 지도를 통해 체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밝혔다.

‘백남준 아트센터’가 ‘뮤지엄뷰’ 프로젝트를 통해 디지털 콘텐츠로 재탄생됨에 따라 이용자들은 거리, 시간의 제약없이 현대예술의 거장인 고(故) 백남준 작가의 ‘로봇 K-465’, ‘데카르트’ 등의 예술작품들을 온라인으로 체험할 수 있게 됐다.

NHN의 ‘뮤지엄뷰’ 는 박물관 및 전시관의 문화 콘텐츠를 파노라마 영상으로 촬영, 3차원 디지털 콘텐츠로 기록하고 온라인을 통해 감상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젝트. NHN은 지난해 11월 국립고궁박물관을 시작으로 국립중앙박물관, 국립 해양박물관 등 국내 주요 박물관 및 전시관들을 온라인에서 서비스하고 있다.

한경닷컴 이지현 기자 edith@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