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페이스북 이어 SK플래닛·애플도 가세
위치기반 서비스 덕에 가게 홍보하고 주문 늘지만 '수수료 족쇄' 부담도 커져
스마트폰 사용자 주변의 식당이나 미용실, 꽃가게 등 지역 업소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가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NHN(390,000 +2.36%), SK플래닛 등 국내기업은 물론 애플과 페이스북 등 외국 거대 정보기술(IT) 회사까지 스마트폰의 위치정보서비스(LBS)를 기반으로 한 지역정보 제공 사업에 나섰거나 조만간 시작할 예정이다.

이들 업체는 스마트폰 이용자에게 할인쿠폰을 제공하는 등 다양한 마케팅으로 지역 자영업자를 자사 생태계에 편입시킨다는 계획이다.

○지역검색에 할인쿠폰 결합

골목상권 휘어잡는 모바일 쿠폰 전쟁

인터넷 포털 naver.com을 운영하는 NHN은 지난달 26일 ‘네이버 쿠폰’ 서비스를 시작했다. 다운로드 수 1000만건이 넘은 애플리케이션(앱·응용프로그램)인 ‘네이버 지도’와 맛집 앱 ‘윙스푼’ 등에서 지역 검색을 하면 NHN과 계약한 지역 업소들의 판매 정보가 뜨고 할인쿠폰도 받을 수 있다. 전체 이용자 대상 일반 쿠폰은 물론 방문 횟수에 따른 도장형 쿠폰, 단골 대상 우대쿠폰 등 종류도 다양하다.

NHN은 서울, 인천, 경기 등 대도시 요식업체를 대상으로 이 서비스를 시작했고 지역과 업종을 확대할 계획이다. 김상목 NHN비즈니스플랫폼(NBP) 지역정보사업부장은 “네이버 쿠폰 서비스로 소상공인들이 고객을 끌어모아 단골로 만들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SK플래닛은 스마트폰 위치정보를 이용하는 앱과 광고주를 연결해주는 방식으로 이달 말께 모바일 쿠폰 서비스를 시작한다. 지역정보를 직접 제공하기보다 위치기반 모바일 광고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전략이다. SK플래닛은 ‘하이데어’ ‘스쿨톡’ 등 LBS 기반 인기 앱에 할인 쿠폰을 발행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요식업 프랜차이즈와 소셜커머스업체 등이 이 서비스에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골목상권 휘어잡는 모바일 쿠폰 전쟁


○외국 거대기업도 참여

페이스북은 자영업자가 직접 쿠폰을 발행할 수 있는 ‘페이스북 오퍼’ 국내 서비스를 지난달 21일 시작했다. 페이스북에 가입한 뒤 ‘기업 페이지’를 만들어 400명 이상 구독자를 가입시킨 사업자가 대상이다. 페이스북을 쓰는 스마트폰 사용자가 이 업소 가까이에 있으면 관련 정보가 뜨고 할인쿠폰도 받을 수 있다. 쿠폰을 쓴 사람은 페이스북에 관련 자료가 남아 페이스북 친구들에게 자동으로 홍보되는 부수 효과도 있다.

페이스북은 이 서비스를 이용하는 업소로부터 수수료를 받는다. 예컨대 ‘하루 만기 쿠폰’을 4600~8500여명에게 배포하면 10달러를 수수료로 내야 한다.

애플은 지난달 배포한 새로운 아이폰 운영체제(OS) iOS6에 포함된 앱 ‘패스북’을 통해 지역정보 제공 사업을 미국에서 먼저 시작했다. 스마트폰 위치정보를 활용해 해당 매장을 찾아가면 자동으로 할인쿠폰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애플은 국내에서 프랜차이즈 가맹점을 대상으로 조만간 마케팅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골목상권 모바일태풍 우려도

스마트폰 이용자 위치와 할인 쿠폰을 결합한 지역정보 제공 사업은 자영업자들이 차지하고 있는 ‘골목 상권’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인접 거리에 있는 소비자를 대상으로 구체적인 정보와 할인 혜택을 제공하기 때문이다. 한편에서는 이 서비스가 활성화될수록 지역 자영업자들의 모바일 쿠폰 의존도가 높아지고 수수료 부담도 커지는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고 우려한다.

권기덕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은 “스마트폰이 대중화되면서 위치정보 서비스를 얼마나 잘 활용하느냐에 따라 지역 소상공인의 매출과 수익이 달라질 수밖에 없다”며 “서비스 제공업자 중에서는 서비스 지역이 넓고 이용자 수가 많으며 차별화된 비즈니스 모델을 갖고 있는 업체가 최후의 승자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