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의 새 운영체제(OS)인 윈도8에 결함이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폴 오텔리니 인텔 최고경영자(CEO)는 25일(현지시간) 대만 타이베이에서 인텔 직원들과 모인 자리에서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8이 완벽히 준비되지 못한 상태에서 출시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텔리니 CEO는 “마이크로소프트는 일단 윈도8을 탑재한 제품을 판매한 이후 수정을 거쳐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을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텔리니 CEO는 또 마이크로소프트가 다가오는 추수감사절 ‘쇼핑 시즌’에 맞춰 태블릿PC 제품을 내놓기 위해 무리하게 출시일(10월26일)을 앞당겼다고 주장했다.

윈도8은 개인용컴퓨터(PC) 뿐 아니라 태블릿PC에서도 쓸 수 있도록 설계됐다. 태블릿PC 시장에서 아이패드로 주도권을 잡고 있는 애플의 ‘대항마’가 되겠다는 목표다.

업계에서는 ‘윈텔’이라는 신조어를 만들 정도로 PC시장에서 친밀한 관계를 유지해 왔던 마이크로소프트와 인텔 사이의 불협화음이 가시화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한편 이 모임 참석자를 통해 오텔리니 CEO의 발언이 일파만파로 퍼지자 인텔 측은 서둘러 진화에 나섰다. 로라 앤더슨 인텔 대변인은 “윈도는 우리 비즈니스에 엄청난 기회를 안겨줄 제품이라고 믿고 있다”며 “우리는 마이크로소프트와 함께 다양한 기기에서 새로운 경험을 만들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김보영 기자 w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