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출마 선언하자 … 이재웅 다음 창업자 "10년 묵은 체증…"

IT 벤쳐 1세대들이 안철수 대선후보의 출마 선언을 환영하고 나섰다.

이재웅 다음 창업자는 19일 안 후보가 기자회견을 통해 대선 출마 의사를 밝히자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10년 묵은 체증이 내려가는 기분"이라고 적어 심경을 표현했다.

그는 이어 "우리 '국민이 선택하는 변화'가 어떻게 만들어질까요? 기대됩니다" 라며 "우리가 원하는 변화가 어떤 것이었는지를 생각해보고 같이 만들어가면 좋겠네요. 이 모험이 성공 못한다고 해도 즐겁고 더 나은 미래에 보탬이 되겠죠?"란 글을 올렸다.

'국민이 선택하는 변화'는 안 후보의 대선 출마 선언 캐치프레이즈 문구다.

벤처기업가 시절부터 친분이 있어 안 후보의 오랜 지인인 이재웅 창업자는 그간 지지 의사를 공공연히 밝혀왔다. 이날 기자회견에 안 후보와 동행하지 않았지만 그를 적극 돕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이찬진 드림위즈 대표 역시 이날 SNS을 통해 "안철수 원장의 출마 선언으로 드디어 대선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며 "어떤 분이 당선되시더라도 국민을 위하는 변화의 정치를 해주시길"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경닷컴 이지현 기자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