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닥 코리아가 아시아권 의료포털사이트 ‘닥닥(DocDoc)’ 국내서비스 시작과 함께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지난 5일 오전 서울시 중구 페럼타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한상진 사장은 “병원에 대한 많은 정보에도 불구하고 한국에서는 현재까지 병원을 방문해 예약하는 시스템을 취하고 있다”며 “이런 소비자들의 불편함을 해소하고 객관화 된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의료포털사이트를 개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의료포털사이트는 기존의 의료정보사이트와는 다르게 아시아 권역을 묶는 다국적 의료정보포탈로 의사의 임상경력 및 학력, 수련병원, 학회활동 등의 정보를 자세하게 전달한다. 해당 병원이 갖추고 있는 의료장비와 비급여 의료수가 등의 정보도 객관적으로 제공한다.
각종 의료정보, '의료포털서비스'에 다 있다!

또한 24시간 온라인 예약 시스템으로 실시간 예약이 가능해 마음에 드는 의사와 시설, 비용까지 확인한 후 병원진찰을 받을 수 있다.

전국 주요 개원 의사의 데이터베이스를 확보한 당사는 우선적으로 서울 경기 지역의 의사정보를 제공하며 특히 피부과와 성형외과 미용의 등에 대한 전문화된 서비스를 선보인다. 향후 안과 및 치과 정형외과, 내과 등 전 전료과와 전국의 의료인·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