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리그, '데스노트-오존에이엔' 2라운드 진출

㈜넥슨(대표 서민)은 지난 2일 용산 e스포츠 스타디움에서 진행된 '카트라이더 16차리그'의 2주차 1라운드 3, 4조 경기에서 '데스노트(문명주, 원훈희)'팀과 '오존에이엔(박인재, 김승태)'팀이 우승을 차지하며, 2라운드에 진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카트리그, '데스노트-오존에이엔' 2라운드 진출


▲ 데스노트

3조에는 실력과 패기 넘치는 신인들로 이뤄진 팀들이 다수 포진해 시합 전부터 치열한 접전이 예상됐으나, 최근 일취월장의 실력으로 돌풍의 핵으로 급부상한 문명주(16)가 속한 '데스노트(66PT)'팀이 압도적인 실력으로, 여섯 경기만에 시합을 마무리 지었다.

문명주는 시합이 종료될 때까지 3위권 내의 성적을 기록하는 안정적인 주행을 선보였고, 특히 제 3, 4, 5경기에서는 결승선을 내리 1위로 통과하는 물오른 기량을 뽐내며 관중들로부터 뜨거운 박수갈채를 받았다.

'데스노트'팀은 문명주의 활약을 앞세워 가장 먼저 60포인트를 획득, 3조 우승을 차지했다. 설희창(18)과 이재인(18)의 콤비가 돋보인 '올웨이즈(54PT)'팀은 경험이 풍부한 노종환(17)이 이끄는 '투톱(51PT, Two Top)'을 힘겹게 물리치고 2위로 2라운드에 진출에 성공했다.








카트리그, '데스노트-오존에이엔' 2라운드 진출


▲ 오존에이엔

4조 경기에서는 프로게임단 '오존게이밍(Ozone Gaming)' 선수들의 활약이 돋보였다. '오존게이밍' 소속 박인재(21)와 김승태(16)로 이뤄진 '오존에이엔(66PT, Ozone An)'팀은 총 다섯 번의 경기 중 네 차례나 1위로 통과하는 저력을 보이며, 합숙을 통해 쌓은 높은 기량과 팀워크를 증명해 보였다.

특히 박인재는 경기 내내 활발한 몸싸움으로 상대팀 선수들을 흔들어놓았고, 김승태는 특유의 빠른 스피드를 내며 선두싸움에 집중하는 등 각각의 역할분담을 통해 전략적인 경기운영을 펼쳤다.

찰떡궁합을 선보인 '오존에이엔'팀은 무난하게 1위로 2라운드에 진출했고, 정지훈(17)의 분전이 돋보인 '카이겐(43PT, KaiGen)'은 2위를 차지해 2라운드 대열에 합류했다.

5, 6조의 1라운드 조별경기는 오는 8월 9일(목) 오후 6시 용산 e스포츠 스타디움에서 진행되며, 경기는 온게임넷을 통해 생중계된다. 이와 관련해 보다 자세한 내용은 카트라이더 공식 홈페이지(http://kart.nexon.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카트라이더 리그'는 2005년 출범 이후 약 7년 동안 진행되고 있는 국내 최장수 리그로, 쉬운 경기진행방식과 박진감 넘치는 볼거리로 남녀노소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콘텐츠로 자리매김하며 대한민국 e스포츠 리그의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 또 코카콜라, 올림푸스, SK 등 유수의 업체들로부터 후원을 받으며 김대겸, 전대웅, 문호준과 같은 스타 플레이어들을 배출하는 등 국내 게임 리그의 활성화를 선도해왔다.

한경닷컴 게임톡 이상은 기자 lipgay1030@gmail.com


넥슨, 페이스북용 게임 '그린스 테일' 출시
확 달라진 '카트라이더 16차리그' 16일 개막!
넥슨, '카트라이더 16차리그' 개막전 성황리에 진행
'카트라이더 러쉬+' 200만 다운로드 돌파 '인기행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