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 AFP=연합뉴스) 도요타가 서스펜션 결함으로 미국에서 판매된 78만대의 자동차를 리콜한다고 1일(현지시간) 밝혔다.

도요타는 성명에서 뒤쪽 서스펜션의 너트가 잘 조여지지 않으면 녹이 발생, 부품들이 분리될 수 있어 리콜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리콜 차종은 2006~2011년 생산된 RAV4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76만대와 2010년 생산된 렉서스 HS250H 1만8천대 등이다.

이 회사는 지난 6월에도 배기관 연결 결함이 발견된 하이에이스(HiAce) 밴, 다이나(Dyna) 트럭 등 4개 차종의 9만대와 가속페달 오작동이 우려되는 렉서스 스포츠 유틸리티차량(SUV) 15만4천대를 리콜했다.

지난 1분기 미국 GM을 제치고 전세계 최대 판매량을 기록한 도요타는 특히 가속페달 오작동 때문에 전세계적으로 1천200만대를 리콜했으며 5천만달러 이상의 벌금을 물었다.

daeh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