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론치 2012' 우승

구직자용 소셜 플랫폼 개발
"美서 서비스 본격화할 것"
신유정 '이지웍스' 대표 "13년 헤드헌터 경험 모바일에 담았어요"

“13년간 헤드헌터 일을 하면서 ‘구직자의 매력과 재능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모바일 서비스가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됐습니다. 다양한 재능을 가진 사람들의 구직을 돕는 글로벌 소셜 플랫폼인 ‘예티’는 어떻게 하면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까 고민하는 과정에서 나왔습니다.”

국내 최대 글로벌 스타트업 행사인 ‘비론치 2012’에서 우승한 ‘이지웍스’팀의 신유정 공동 대표(37·사진)는 “헤드헌터로 쌓아온 경험과 노하우를 모바일 서비스로 만든 것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 같다”고 말했다. HR파트너스, 커리어케어, 시너지파트너스 등에서 13년간 고급 인력을 스카우트하는 업무와 관련된 일을 하다 보니 구직자의 매력과 재능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모바일 서비스의 필요성을 느끼게 됐다는 것이다. 명함 하나만으로 그 사람의 매력과 재능을 다 알 수 없다는 문제의식이 벤처기업 창업으로까지 이어졌다는 얘기다.

신 대표가 벤처기업에 뛰어든 것은 지난해 9월이다. 공동 대표이자 디자이너인 이성원 씨(35)도 2년 전 LS산전을 그만두고 스타트업에 뛰어든 ‘신예’다. 이씨와 의기투합해 이지웍스를 만든 것은 올해 2월이었다.

신 대표는 “사람을 처음 만나자마자 ‘이력서 좀 볼 수 있나요’라고 할 수는 없는 것 아니냐”며 “일할 사람을 찾는 기업과 직장을 구하는 사람이 서로를 쉽게 알아볼 수 있는 매칭 서비스가 예티”라고 설명했다.

이지웍스의 ‘예티’는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했던 사진과 동영상, 문서 등을 애플리케이션에 올려 포트폴리오를 꾸며 ‘나는 이런 사람’이라는 것을 효과적으로 보여줄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본인의 ‘재능 키워드’를 적을 수 있는 칸이 있고, 그 사람을 아는 사람들이 키워드 밑에 평가를 달 수 있어 구인자에게 정성평가 자료로도 쓰일 수 있다. 기업 등 구인자는 월 1만원의 사용료를 내면 원하는 ‘키워드’를 가진 사람들을 검색해 연락할 수 있다.

세계 최대 비즈니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링크트인과 다른 점은 ‘이미지’를 통해 본인을 표현할 수 있고 ‘재능 키워드’를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한다. 모바일 기기에 최적화돼 있다는 것도 차이다.

신 대표는 “예티는 ‘관계’가 중요한 사람들에게 굉장히 편리한 도구”라고 설명했다. 그는 “말로는 ‘인재 제일’이라고 하지만 한국의 인적자원(HR) 비즈니스는 아직도 낙후돼 있다”며 “기업과 구직자 모두 긍정적인 시너지를 낼 수 있는 ‘파트너’를 찾는다는 생각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신 대표는 “아이디어를 구체화하는 것부터 플랫폼을 개발하기까지 많은 사람들의 도움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세계적 헤드헌터 기업인 하이드릭앤드스트러글스의 윤경희 부회장을 만난 뒤 ‘예티’ 서비스에 확신을 갖게 됐다고 한다. 신 대표는 “우연한 기회에 윤 부회장을 알게 됐는데 ‘딱딱한 이력서를 보기 전에 그 사람이 어떤 느낌을 가진 사람인지 한눈에 들어오는 프로필을 보고 싶다’는 얘기를 하셨다”며 “조그마한 메모지에 아이디어를 적어주셨는데 ‘이거다’ 싶었다”고 말했다.

큐프라이즈 우승자에게 주어지는 상금 10만달러로 무엇을 할 계획인지 묻자 신 대표는 “다음달 안에 실리콘밸리로 가겠다”고 대답했다. 방도 벌써 구해놨다고 한다. 그곳에서 2차 투자를 받아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키워볼 생각이라는 것이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