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S6 공개되자 네티즌 '관심 집중'…"시리가 드디어 한국말을 배웠다"

"애플의 음성인식 기능 '시리'가 이제는 한국어도 지원한다고?"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 센터에서 열린 2012세계개발자회의(WWDC)에서 애플이 '비밀병기'로 공개한 iOS6 소식에 인터넷이 뜨겁게 달아오르는 분위기다. iOS6는 국내 주요 포털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하고 있고 트위터,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관련 글들이 우후죽순 올라오고 있다

iOS6 운영체제에서 국내 네티즌들이 가장 주목한 것은 '한국말'하는 시리다.

시리는 직전 iOS5에서 선보였던 음성인식 기능. 축구나 야구 경기 결과 등을 말해주고 영화 앱 고르기, 저녁 예약 등도 도와준다. 예컨대 "저녁 먹을 수 있는 레스토랑을 알려줘" 등의 말을 알아듣고 검색 등의 실행을 한다.

이날 애플은 시리에 한국어, 중국어, 이탈리아어 등이 추가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인터넷에는 iOS6 시리의 한국어 기능을 시연한 한 누리꾼의 영상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 영상을 통해 '한국말 알아듣는 시리'를 확인한 누리꾼들은 '아직 iOS6가 베타 버전이라 번역이 안 된 곳이 많아 이상하지만 일단 이정도로 작동을 확인'(아이디 studio***) '드디어 시리가 한국어를 배웠습니다'(아이디 sejin***) 'iOS6에 시리 기능이 향상된 것 말고는 큰 변화는 없네. 실망이다'(아이디 1n7***) 등의 반응을 올리고 있다.

애플은 BMW, GM, 아우디, 도요타 등 세계적인 자동차 회사들과 합작해 시리를 실행시킬 수 있는 버튼을 차량에 탑재할 예정이다.

또 기타 기능들에 주목해 일목요연하게 정리한 네티즌들의 분석도 올라오고 있다.

한 누리꾼(아이디 energ***)은 iOS6와 관련, '걸려온 전화에 메시지 보내기, 전화 울리지 않게 시간 설정, 특정 전화만 받기, 애플 3차원(3D) 지도 교통정보와 네비게이션 기능이 유용하게 쓰이겠다'고 적었다.

iOS6는 아이폰3GS, 아이폰4, 아이폰4S와 아이패드2,아이패드3, 4세대 아이팟 터치에서 설치할 수 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