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한해 스마트폰을 이용한 모바일뱅킹 이용금액이 700% 가량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1년도 지급결제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스마트폰 모바일 뱅킹 자금이체 금액은 3727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보다 698.1% 확대된 것이다.

스마트폰 모바일뱅킹 서비스는 2009년 12월 시작돼 2010년엔 470억원 이용실적을 기록했다. 등록 고객 수는 2010년 261만명에서 지난해 1036만명으로 297% 늘었다.

카드 이용금액은 하루 1조700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11.7% 증가했다. 건수로는 하루 2342만건을 기록했다.

신용카드ㆍ체크카드는 사용액과 건수가 모두 늘었고 선불카드ㆍ직불카드는 모두 줄었다. 1인당 신용카드 발급장수는 2.5장, 경제활동인구로는 4.9장이다.

화폐발행 잔액은 48조7000억원으로 전년보다 12.8% 늘었다. 특히 오만원권은 36.7% 늘어났지만 만원권은 8.8% 감소했다. 어음과 수표 이용건수는 전년보다 17.5%, 금액은 2.6% 줄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