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커뮤니케이션즈는 회원정보 접근을 물리적으로 분리시킨 보안운영센터(SOCㆍSecurity Operation Center)를 가동한다고 27일 밝혔다.

SK컴즈, 회원정보 해킹막는 보안센터 운영

SOC는 외부 인터넷 망과 분리돼 회원정보를 관리하게 되며 이곳에 출입할 수 있는 인원은 서비스 개발과 운영에 필요한 최소 인원으로 제한된다.

선별된 인원도 사전 출입 신청과 허가를 거치고 보안요원의 육안 식별과 지문인식을 출입할 수 있게 되며, 사용자 정보 유출을 막기 위해 노트북 등의 반입도 금지되고 휴대전화 역시 카메라를 봉인 시킨 이후에 반입할 수 있다.

이번 SOC 도입으로 작업자들의 물리적 공간 통제, 작업 단말기를 통한 개인정보 유출 차단, 비작업시간 네트워크 차단 등을 실현하여 해킹이나 내부사용자들로 인한 개인정보 유출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게 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강은성 SK컴즈 CSO는 "2주가 넘는 시범운영을 통해 운영의 안정성을 최종 점검했다"며 "회원정보 관리 수준을 한 단계 향상시켰다"고 말했다.

앞서 SK컴즈는 작년 7월 회원정보유출 사고 이후 재발방지 대책으로 SOC 구축, 주민번호 폐기 등 해킹 방지 대책을 발표했었다.

한경닷컴 김동훈 기자 d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