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결제 기업 다날(6,050 +1.00%)은 유럽합자법인 '다날 CS&F B.V.'이 독일 최대 이동통신사 '텔레콤 도이칠란드(Telekom Deutschland)'와 휴대전화 결제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텔레콤 도이칠란드는 현지에서만 3910만명의 가입자를 보유한 독일 1위 이동통신사로, 전세계 1억3000만명의 휴대폰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으며 50개국에 자회사, 계열사를 두고 있다. 유럽과 미국의 '티모바일(T-Mobile)'도 이 회사 계열이다.

휴대전화 보급률이 전체 인구의 130%을 넘어서는 독일은 휴대폰 사용자가 1억700만 명에 이르는 등 휴대폰 결제 시장이 성장하기 좋은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류긍선 다날 대표이사는 "영국에 이어 독일에도 진출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다날은 프랑스, 네덜란드 등 다른 국가 이통사에도 휴대폰 결제를 도입하며 유럽 시장을 공략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동훈 기자 d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