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매일 60만개 계정이 해킹 시도 당해

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페이스북에서 매일 60만명의 계정이 해킹 시도를 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미국 MSNBC는 31일 전 세계 해커들이 매일 60만개 페이스북 계정의 사용자 이름과 비밀번호를 훔치고 있다고 영국 컴퓨터 보안업체 소포스(Sophos)의 지적을 인용해 보도했다.

특히 이번 집계 결과는 페이스북이 최근 '신용 친구(Trusted Friends)' 서비스를 선보이면서 서비스 이용에 대한 불안 요소를 스스로 밝힌 셈이 됐다.

페이스북이 신용 친구와 함께 자사의 보안에 대한 노력을 소개하면서 "매일 접속 10억건 중 0.06%만이 스팸, 계정 탈취 등에서 위태롭다"고 말한 것.

페이스북 대변인 배리 슈니트(Barry Schnitt)는 "페이스북은 계정이 탈취됐거나 이와 관련한 로그인이 발생하는 것을 정확하게 집계할 수 있다"며 "(계정 탈취 시도에 대응하는) 개인 식별 질문에 대한 추측을 성공해 해커가 이를 통과하더라도 사용자 친구의 사진을 판별토록 해 이를 차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이에 대해 매우 자랑스럽다"고 덧붙였다.

이 회사는 업그레이드된 보안 시스템에 대해 자랑스러워했지만 페이스북 계정 탈취는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다고 외신들은 전하고 있다.

한 미국 여성은 자신의 여동생으로 가장한 범죄자에게 2000달러를 건넨 경우도 있으며 한 청소년은 친구에게 해킹을 당해 자신 계정에 포르노 사진이 올라오기도 했다.

MSNBC는 "매일 60만개 계정이 해킹 또는 탈취 시도에 직면한 것은 환영할 만한 데이터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전 세계 8억명이 사용하는 페이스북이 선보인 신용 친구 서비스는 3~5명의 믿을 수 있는 친구'를 미리 지정해 암호 분실로 자신의 계정에 접속할 수 없을 경우 이들에게 암호를 전달받을 수 있는 기능이다.

한경닷컴 김동훈 기자 d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