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으로 검색을 할 경우 검색 결과의 첫 화면만 본다는 사용자가 43%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구글코리아는 30개 국가에서 스마트폰 사용자와 사용 실태에 대해 동일한 항목을 과학적으로 비교한 설문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데스크톱에서 검색할 경우 다섯 페이지 이상을 본다는 응답이 41%인 반면 스마트폰으로 검색할 때는 결과의 첫 화면만 본다는 사용자가 43%로 집계됐다.

또 인터넷 사용 시간에 있어서도 스마트폰은 여러 번 짧게 짧게 활용한다는 응답이 65%로 가장 보편적인 반면 데스크톱에서는 비교적 길게 여러 번 이용한다는 답이 73%로 가장 많아 스마트폰 사용자들은 검색의 속도에 보다 민감할 것이라고 구글코리아는 분석했다.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또한 스마트폰의 다양한 기능 중에서도 정보를 찾기 위한 검색이 매우 중요한 활동으로 부상하고 있다는 점이 입증됐다. 스마트폰 활용도를 묻는 '지난 일주일간 스마트폰으로 무엇을 했는가'라는 질문에 73%(복수 응답 가능)가 검색을 위해 스마트폰을 활용했다고 답했고 검색 빈도를 묻는 질문에서는 하루에 여러 번이라고 답한 비율이 39%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구글코리아 관계자는 "그 동안 데스크톱을 통해 주로 이루어지던 검색 활동이 스마트폰으로 빠르게 옮겨갈 것이라는 전망을 가능케 한다"고 말했다.

이밖에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장소로 이동 중(90%)보다 집(98%)을 더 많이 꼽아 스마트폰이 보조적인 인터넷 접속 수단이 아니라 즉각적인 정보 검색을 가능케 하는 주요 인터넷 접속 매체 중 하나로 자리매김했다는 것을 보여줬다.

한경닷컴 권민경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