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는 태블릿PC '갤럭시탭'과 스마트폰 갤럭시S 등 일부 제품의 출고 가격을 내렸다.

삼성전자는 지난 13일부터 갤럭시탭 7인치 3G 모델의 출고가를 99만5500원에서 89만6500원으로 9만9000원 인하했다고 15일 밝혔다.

갤럭시S와 갤럭시 호핀도 94만9300원에서 5만5000원 내린 89만4300원으로 조정됐으며, 갤럭시K와 갤럭시U도 5만5000원씩 내려갔다.

14일 출시된 갤럭시탭 와이파이는 54만8900원으로 비교적 저렴하게 책정됐다.

이를 두고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애플이 아이패드2를 전작과 동일한 가격대에 출시한 것에 대응하기 위해 가격 인하를 단행한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이에 삼성전자 관계자는 "출시된 지 오래된 제품을 선택적으로 가격 인하했던 관행에 따른 것일 뿐 큰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