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아블로3 등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의 최신 게임이 국내 처음으로 부산에서 공개된다.

블리자드는 오는 18일부터 21일까지 4일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지스타 2010에 참가, 아직 개발 중인 최신 게임들의 체험판을 관람객들에게 공개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블리자드가 국내 게임행사에서 체험판을 공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블리자드는 이번 지스타 2010에서 액션 역할수행 게임(Action RPG) '디아블로3'과 다중접속 온라인 역할수행 게임(MMORPG)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WOW)의 최신 확장판 '대격변'의 시연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디아블로3은 속도감 있는 화면 연출이 특징인 디아블로 시리즈의 최신작이다. WOW는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가입자을 보유하고 있는 온라인 게임으로 '대격변'은 이 게임의 세 번째 확장판이다. 대격변은 다음달 9일 정식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폴 샘즈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최고 운영 책임자(COO)는 "게이머들이 지스타 2010을 통해 국내에서 처음으로 디아블로3와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대격변을 체험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기존 팬들은 물론 국내 게이머들에게 최고의 즐거움을을 선사할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이민하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