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 키워드를 입력하더라도 관련된 영어 웹 결과까지 검색해 이를 다시 한글로 보여주는 통합번역검색이 출시됐다.

구글코리아는 영어 문서를 자동으로 번역해 구글 검색결과에 통합해 보여주는 '통합번역검색'을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구글은 전 세계에서 작성된 문서와 사용자들이 입력하는 검색어의 절반 이상이 영어로, 영문 문서를 번역해 한국어 웹 검색 결과에 포함하면 사용자가 얻을 수 있는 정보의 양이 폭발적으로 늘어난다고 설명했다.

통합번역검색은 우선 검색어를 영어 검색어로 자동번역한 뒤 번역된 검색어로 영문 웹을 검색한다.

이어 영문 웹 결과를 한국어로 다시 번역한 뒤 번역된 문서 제목 등을 한국어 웹 검색 결과에 삽입하는 식으로 진행된다.

영문에서 번역된 검색 결과는 기존 웹 검색 결과와 유사하지만 제목의 오른쪽에 '원문보기' 링크가 달려있고 제목 아래에 번역된 영문 검색어와 함께 '영어 문서 번역 결과' 표시가 나타난다.

'원문보기' 링크를 통해 영어로 작성된 원본 문서를 볼 수 있다.

통합번역검색 결과는 과학기술 분야의 전문 지식, 유명 해외 연예인의 홈페이지, 해외 유명 사이트 검색, 건강 및 의학 전문 지식, 국제 정보 등을 검색할 때 유용하다.

구글 관계자는 "검색어 번역과 영문 자료 검색은 상당히 실용적인 수준에 도달했지만 한국어로 번역된 영문 문서는 아직은 다소 어색한게 사실"이라면서도 "통합번역검색은 현재진행형으로 발전하고 있으며 몇 년 후에는 사용자들이 번역된 문서에서 더욱 정확한 정보를 찾아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pdhis95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