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는 자사 공식 트위터인 ‘삼성투모로우’를 통해 갤럭시A, 갤럭시S 스마트폰의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업그레이드를 10월 중 실시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트위터에서 “갤럭시A와 S의 프로요 OS 업그레이드를 위해 최종 작업 중이며 10월 중 제공할 예정”이라면서 “프로요 업그레이드를 통해 반응 속도, 플래시 지원 강화, 구글 서비스 추가 등 여러기능이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당초 9월 중에 업그레이드를 실시할 것으로 알려졌다가 10월 초로 일정이 조정된 것이다.

한편 대만 HTC에서 내놓은 ‘디자이어’의 경우 이미 프로요 버전으로 업그레이드를 제공하고 있고, 팬택(시리우스, 이자르 베가), 모토로라(모토로이), LG전자(옵티머스Q, Z) 등은 4분기 중 업그레이드를 계획하고 있다.

안드로이드 OS 2.2 버전인 프로요는 2.1버전에 비해 응용 프로그램 처리 속도를 2~5배까지 높일 수 있고, 어도비 플래시도 제공된다.

한경닷컴 권민경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