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최근 서울 대치동 포스코 센터에서 제품 발표회를 갖고 더욱 강화된 기능과 고급스런 디자인의 신형 ‘X박스360’을 오는 9월 9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신형 X박스, 성능·가격·디자인 3박자 갖췄다

새로 출시되는 X박스360의 특징은 빠른 무선랜을 탑재해 X박스의 네트워크인 X박스 라이브에서 고속 네트워크를 사용할 수 있다는 것. 디자인이 슬림화됐고 가격은 더욱 낮아졌다.

신형 X박스360은 기존 모델보다 대폭 작아진 사이즈에 블랙 색상의 광택, 매끈하고 슬림해졌다.

와이파이 기능을 제공하는 모델 중에서 가장 빠른 무선랜 카드(Wi-Fi, 802.11n)가 내장돼 편리하고 빠르게 접속할 수 있다.

이를 바탕으로 전 세계 유저들과 실시간으로 연결해 네트워크 플레이가 가능하다.

250GB의 한층 커진 하드 드라이브의 용량을 바탕으로 이전보다 두 배 이상의 많은 게임들과 엔테테인먼트 콘텐츠를 담을 수 있다. 용량이 커졌지만 가격은 낮아진 점이 눈에 띈다.

기본형은 30만 원대 후반에 판매될 예정이다. 또한 4GB USB 메모리를 탑재한 저가형 모델은 20만 원대 후반으로 책정됐다. 이 역시 기존의 256MB 기종과 가격의 차이가 거의 없다는 점이 특징이다.

무엇보다 신형 X박스360은 기존 모델의 소음문제를 대폭 개선해 매우 조용하며, 발열도 감소된 것이 큰 변화다. 또한 구입 시 무선 컨트롤러, X박스360 헤드셋과 같은 주변기기들도 함께 제공하며, USB포트는 총 5개로 늘어나 확장성이 강화됐다.

또한 별도의 컨트롤러 사용하지 않고 게이머의 움직임을 그대로 X박스 콘솔로 전달하는 키넥트 전용 포트도 기본 내장돼 출시된다. X박스360의 모션 컨트롤러인 키넥트는 올 하반기 국내 정식 발매될 예정이다.

특히 키넥트는 획기적인 동작 인식기기로 관심을 받고 있는 주변기기다. 닌텐도의 ‘위’ 콘트롤러처럼 콘트롤러에 장착해 사용하는 것이 아닌 아무런 기기 없이 맨 몸으로 즐길 수 있는 첨단 기기이다.

업계 전문가들과 게임유저들은 게임의 개념을 바꿀 정도로 진보된 기기라는 평을 내놓고 있는 상황이다. 키넥트는 게이머가 몸을 움직이면 동작 인식 시스템이 작동해 스크린 속의 캐릭터도 게이머와 같이 움직이는 형태다.

이렇듯 신형 X박스360의 출시는 단순히 업그레이드된 하드웨어와 싼 가격으로 콘솔 유저층을 공략하는 것을 넘어서 동작인식 게임이라는 새로운 지평을 열 차세대 게임기로서의 면모를 보여줄 것으로 업계 관계자들은 전망하고 있다.

액세서리 제품도 일부 변경된다. 유선 및 무선 컨트롤러와 플레이 앤 충전 키트가 신형 콘솔의 색상에 맞춰 검정 색상으로 변경된다. 또한 플레이 앤 충전 키트의 충전시간이 1회 충전으로 최대 35시간까지 플레이가 가능하다. 콘솔 간 데이터를 주고받을 수 있는 트랜스퍼 케이블도 새롭게 출시된다.

[더게임스 김준완기자 junwankim@thegames.co.kr]
관련기사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