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스, 안테나 불량인정" 오보까지
다음 달 국내에도 출시될 애플의 신형 스마트폰 '아이폰4'의 안테나가 수신율을 떨어뜨릴 수 있도록 설계됐다는 논란이 일면서 네티즌들 사이에 설전이 오가고 있다.

일부에선 삼성전자가 국내 시장에 내놓은 스마트폰 '갤럭시S'와 비교하며 치열한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국내 한 언론사는 애플의 최고경영자(CEO)인 스티브 잡스로 가장한 트위터 계정을 진짜로 오인해 잘못된 기사를 내보내는 해프닝도 일어났다.

28일 트위터와 정보기술(IT) 전문 사이트 클리앙 세티즌 등에는 아이폰4의 전파 수신율 논란과 관련한 의견이 쏟아졌다. 핵심은 외부 테두리를 둘러싸도록 설계한 아이폰4의 안테나 끝부분인 왼쪽 아래쪽을 손으로 잡으면 수신 감도가 떨어질 수 있다는 문제다.

이에 대해 클리앙에서 '지푸라기'란 아이디를 쓰는 한 네티즌은 "잡스가 그렇게 과학의 집적체로 소개한 안테나가 이런 문제를 일으킬 줄이야"라며 실망감을 내보였다. 아이디 '푸른빛'도 "믿었던 애플마저 이런 아마추어적인 실수를 하는군요"라고 적었다. 아이디 'rhkstlaqjq'는 "일단 한국에서 출시해 봐야 수신율 저하가 있는지 없는지가 결정될 듯"이라고 적었다.

안테나의 특정 부위를 쥐면 수신율이 떨어지는 것은 일반적 현상이란 의견들도 올라왔다. 아이디 '슈풍크'는 "다른 회사 제품이나 아이폰 3GS도 옆부분을 잡았을 때 수신이 현저히 둔화된 영상이 많던데요"라고 썼다. 세티즌에 글을 올린 아이디 'oKAZEo'는 갤럭시S 설명서에 밑부분을 쥐면 수신율이 떨어질 수 있다고 적혀 있다는 내용을 소개하며 "다른 폰들도 이렇다면 아이폰4를 사도 괜찮지 않을까요"라고 적었다.

네티즌의 뜨거운 논쟁 속에 확인되지 않은 일부 언론 기사들로 혼란은 가중되고 있다. 한 일간지는 잡스가 자신의 트위터에 "우리가 새로운 아이폰(아이폰4)을 리콜해야 할지도 모르겠다(We may have to recall the new iPhone)"며 "이것은 내가 예상하지 못한 것(This,I did not expect)"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이는 가짜 잡스의 트위터 계정에 적힌 글로 확인됐다.

현재까지 애플의 공식 입장은 이렇다. "어느 휴대폰이든지 수신 감도를 떨어뜨리는 취약한 부분이 있다. 만약 아이폰4에서 이런 현상이 일어나면 테두리 왼쪽 아랫부분을 쥐는 것을 피하거나 시중에서 쉽게 살 수 있는 케이스(테두리 보호대)를 사용하라."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