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애플 최고경영자(CEO) 스티브 잡스가 주요 라이벌인 구글의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에 대해 자극적인 비난을 해 주목된다.

20일 샌프란시스코크로니클 사이트에 따르면 잡스는 최근 애플 고객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애플의 애플리케이션에는 포르노를 허용할 수 없으며 포르노를 원하는 사람들은 구글의 안드로이드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애플 고객은 일부 애플리케이션을 애플 측이 차단해 온 관행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는 내용의 질문을 했고 잡스는 고객의 질문에 "일부 애플리케이션을 차단한 것은 `실수'이나 포르노를 허용할 수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잡스는 "우리는 포르노를 차단해야 할 도덕적 책임을 지고 있다고 믿고 있다"며 "포르노를 원하는 사람들은 안드로이드폰을 살 수 있다"고 말했다.

잡스가 애플리케이션 문제와 관련해 안드로이드를 직접 겨냥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잡스는 지난 8일 `아이폰 4.0' 이벤트에서 비슷한 발언을 했다.

당시 잡스는 "안드로이드를 위한 포르노 숍이 있고 포르노를 다운받을 수 있으며 여러분의 자녀들도 포르노를 볼 수 있다"며 "그러나 우리는 그런 일은 하길 원치 않고 하지 않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애플의 온라인 매장인 앱스토어는 포르노뿐 아니라 누드 영상도 차단하고 있다.

잡스의 이번 발언이 안드로이드에 별 영향을 주지는 못할 것으로 IT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애플의 앱스토어는 아니더라도 애플의 웹브라우저 사파리를 통하면 포르노를 얼마든지 볼 수 있기 때문이다.

IT 시장 분석가들은 "잡스가 애플리케이션 선별 방침을 적극 옹호하려 했던 것 같고 무엇보다 잡스가 안드로이드를 정말 미워하고 있다는 사실을 잘 보여준다"고 해석했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성용 특파원 ks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