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ㆍ구글ㆍ네이트 이용률 늘고 다음ㆍ파란은 다소 주춤
스마트폰 열풍…모바일 웹 판도 바뀐다

작년 말부터 불어닥친 스마트폰 열풍으로 국내 인터넷 업계에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네이버 구글 네이트 등이 모바일 인터넷의 강자로 자리잡고 있는 반면,다음 파란 등은 다소 주춤거리는 양상이다. 모바일 인터넷이 유선 인터넷 시장 판도마저 바꿔놓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1일 인터넷 조사기관 메트릭스에 따르면 지난 1월 국내 모바일 웹사이트 중에서 이용률이 가장 높은 곳은 네이버(82.6%)로 조사됐다. 일반 휴대폰이나 스마트폰으로 모바일 인터넷을 사용하는 10명 중 8명이 네이버의 모바일 전용 웹사이트(m.naver.com)를 이용했다는 의미다. 다음과 네이트의 모바일 웹 이용률은 각각 46.9%와 42.1%였다. 구글 이용률은 23.1%로 야후(12.3%)를 앞섰다.

네이버가 압도적 우세를 보이는 인터넷 검색은 모바일도 마찬가지로 나타났다. 모바일 인터넷에서 네이버 검색 이용률은 77.4%였으나 다음(25.4%)과 네이트(21.5%)는 20%대에 머물렀다. 유선 웹의 네이버 검색 이용률이 94.1%로 다음(64.8%)과 네이트(51.9%)를 압도적으로 앞서는 양상이 모바일 인터넷에서도 그대로 유지됐다. 하지만 유선 웹 검색 서비스 이용률이 미미한 구글이 모바일 검색 이용률에서는 15.6%로 강세를 보였다. 업계에서는 안드로이드폰에 구글 검색 애플리케이션이 탑재돼 있어 구글이 모바일 인터넷 시장의 강자로 부상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모바일 메일에서도 네이버가 다음 네이트 등을 눌렀다. 웹 모바일 서비스는 한메일을 서비스하는 다음이 절대 강자였으나,모바일에서는 1위 자리를 내줬다. 모바일 메일 이용률은 네이버가 58.5%로 다음(28.3%)을 2배 이상 앞섰다. 구글도 메일 이용률이 11.5%로 네이버,다음,네이트(26.7%)에 이어 4위에 올랐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모바일 인터넷 시장 주도권을 잡기 위한 경쟁도 뜨겁다. 네이버는 지도,블로그,미투데이(모바일 블로그),윙버스 서울맛집,웹툰,실시간 검색어,플립시계,중한사전 등 10종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내놓았다. 다음은 지도,TV팟(동영상 서비스),티스토리(블로그 서비스) 3종을 서비스 중이다.

박영태 기자 py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