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등 인터넷사이트에 가입한 기존 회원이 주민등록번호 대신에 아이핀(i-PIN)을 이용하려면 회원탈퇴 절차를 밟을 필요가 없어진다.

방송통신위원회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은 다음 달 1일부터 20일까지 인터파크, KTH(파란닷컴), 하나로드림(하나포스닷컴), 인크루트, 세계일보 등 5개사와 함께 `아이핀 전환 캠페인'을 벌인다고 30일 밝혔다.

아이핀이란 인터넷에서 주민등록번호를 대신해 신분확인을 위해 이용자에게 부여되는 ID나 패스워드로 기존 회원이 아이핀으로 전환하려면 먼저 회원탈퇴를 한 뒤 신규회원으로 다시 가입해야 했다.

이 경우 이메일 계정과 적립 포인트 등 기존 회원정보가 모두 삭제된다.

이에 따라 정부는 캠페인에 참여한 5개 인터넷 사이트와 함께 이용자가 아이핀 전환을 신청하면 별도의 회원탈퇴 절차없이도 주민등록번호를 아이핀으로 자동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했다.

인터넷 사업자로선 종전에는 기존 주민등록번호 가입 회원과 아이핀 회원을 이중으로 관리해야 해 적잖은 비용부담이 있었지만 이런 부담을 줄이고 주민등록번호 보관에 따른 유출 및 오남용 위험도 없앨 수 있게 된다.

방통위와 인터넷진흥원은 내년에는 더욱 많은 사업자가 참여하는 아이핀 전환 캠페인을 추진할 예정이다.

방통위 관계자는 "내년 3월28일부터 1천39개 웹사이트에 주민등록번호 외 회원가입수단의 의무 도입이 시행되면 더 많은 사업자가 전환 캠페인에 참여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한편 캠페인 홈페이지(www.i-pin.kr)에서는 다양한 아이핀 정보와 함께 캠페인 참가자들에게 추첨을 통해 푸짐한 경품을 지급하며 서울신용평가정보가 제공하는 명의도용 방지 서비스의 무료 이용기회도 제공된다.

(서울연합뉴스) 정주호 기자 jooh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