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부터 국제행사 개최…게임산업 지원시설도

서울 상암동 디지털미디터시티(DMC)에 대규모 e-스포츠 경기장과 게임 체험시설 등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2012년 8월까지 상암동 DMC에 `서울게임테마파크'를 건립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게임테마파크는 총 사업비 458억원이 투입돼 DMC 내 IT 콤플렉스 빌딩 7∼17층에 1만㎡ 규모로 조성된다.

테마파크에는 세계 최초의 e-스포츠 전용경기장과 게임 관련 연구ㆍ개발 시설, 게임개발사 입주 센터, 홍보박물관, 체감형 게임존 등 개발에서 유통까지 게임 전반에 관한 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e-스포츠 경기장은 800석 규모의 주경기장과 160석 규모의 보조경기장으로 구성되며 `서울 빅3 게임즈' 등 각종 국제 e-스포츠 대회의 개최지로 활용된다.

`서울 빅3 게임즈' 가운데 게임올림픽이라고 할 수 있는 `e-스타즈 그랑프리'는 국가별 예선을 통해 선발된 100여개국 1천여명의 선수들이 e-스포츠 경기장에 모여 15개 종목에서 총상금 10억원을 두고 실력을 겨루는 경기다.

신작게임 개발 경연대회인 `글로벌 게임 개발자 경연대회', 한해 최고의 인기작을 선정하는 `서울 게임 어워즈' 시상식 등 3개의 대규모 게임행사도 경기장에서 열린다.

시는 내년 7월 서울에서 세계 각종 e-스포츠대회 관계자와 기자 등 20여명이 참가하는 `세계 e-스포츠 정상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e-스포츠 공통규약 제정 등 상호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시는 게임을 주제로 하는 관광상품 개발을 위해 난지 한강공원 등지에서 `하이서울 게임축제'를 열고 이와 연계한 게임 체험 관광상품도 개발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서울은 전 세계 온라인 게임의 35% 이상을 점유하는 온라인 게임 종주도시"라며 "게임테마파크와 `서울 빅3 게임즈'를 통해 국내 게임산업을 육성하고 건강한 게임문화를 확산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p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