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 옐로우, 핑크 등 다양한 컬러의 신세대폰이 나온다.

삼성전자(67,100 -1.47%)는 '감각적 컬러와 파격적 디자인'을 표방한 풀터치폰 '코비(Corby)'를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제품은 이미 지난 9월 프랑스를 시작으로 전세계에 출시돼 한달만에 200만대가 팔리는 히트를 기록하고 있다.

가장 큰 특징은 '에너제틱 그린' '큐피드 핑크' '자메이칸 옐로우' '미니멀 화이트' '쉬크 블랙' 등으로 이름지어진 다양한 색상이다. 삼성전자는 패션소품처럼 연출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또 모서리와 후면을 곡면으로 처리해 부드러운 느낌을 주며, 앞면과 뒷면의 경계선을 사선으로 처리하는 등 개성을 강조했다.

기능도 신세대에 맞췄다. 세계 최초로 탑재된 '3D 모션포토' 기능의 경우 휴대폰으로 촬영한 사람, 동물, 사물 등의 사진에 눈과 입 위치만 지정해 배경화면 등에 저장해 놓으면 마치 살아있는 듯한 다양한 움직임과 표정을 입체적으로 보여 준다.

사용자가 터치하는 곳을 따라 시선이 움직이기도 하고 미리 지정해 놓은 성격에 따라 다른 표정이나 움직임을 보여 교감하는 것 같은 느낌을 준다는 게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특히 국내용은 해외용 제품보다 큰 3.0인치 TFT LCD 디스플레이를 장착했으며, 지상파 DMB 기능도 포함됐다.

신종균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부사장은 "'코비'를 시작으로 국내외에서 신세대를 겨냥한 다양한 제품 라인업과 마케팅 활동을 통해 신세대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날 오후 코비 출시를 알리는 행사에서 사회자의 손짓과 명령에 따라 자유자재로 화면과 영상이 움직이는 3D 홀로그램 쇼를 이용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박철응 기자 her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