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는 감각적인 색상과 디자인으로 신세대를 겨냥한 풀 터치폰 `코비(Corby)'를 국내에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코비는 지난 9월 말 프랑스를 시작으로 전 세계로 출시돼 한 달 만에 200만대가 팔리는 등 인기를 모으고 있는 글로벌 신세대 전략폰이다.

코비는 화려한 색채의 개성과 `엣지'있는 감각을 강조한 인체공학적 디자인이 가장 큰 특징이다.

휴대전화 모서리와 후면을 곡면으로 처리해 부드러운 느낌을 주는 한편 휴대전화 앞면과 뒷면의 경계선 부분을 사선으로 처리해 독특한 느낌을 강조했다.

기본 블랙 컬러에 뒷부분은 에너제틱 그린, 큐피드 핑크, 자메이칸 옐로, 미니멀 화이트, 쉬크 블랙 같은 신세대 성향의 감각적인 팝 색상을 채택해 하나의 패션 소품처럼 연출이 가능하다.

휴대전화로 촬영한 사람, 동물, 사물 등의 사진에 눈과 입 위치만 지정해 배경화면 등에 저장해 놓으면 다양한 움직임과 표정을 입체적으로 보여주는 '3D 모션포토'이 세계 최초로 국내 제품에만 들어갔다.

또 화면 위에 간단한 동작을 그려 주면 해당 기능이 실행되는 '제스처 UI'를 탑재했고, 벨소리의 경우도 현재 국내에서 활동 중인 실력있는 뮤지션들을 대거 기용해 `애니 링(Any Ring)' 앨범을 처음으로 적용했다.

해외용 제품보다 큰 3.0인치 TFT LCD 디스플레이를 장착하고 국내 시장을 감안해 지상파 DMB도 탑재했다.

삼성전자는 한편 코비 출시를 기념해 12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AT 센터에서 멀티미디어 이벤트인 '애니콜 컬러 여행(Journey to Color)'을 열었다.

(서울연합뉴스) 박창욱 기자 pc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