② 죽어가는 토종 업체들

'연간 매출 300억원 이하,인력 300명 이하인 기업이 99.8%.' 한국 소프트웨어 업계의 현주소다. 지난해 매출 300억원을 넘긴 토종 패키지 소프트웨어업체는 티맥스소프트와 안철수연구소,한글과컴퓨터 등 3곳에 불과했다. 매출액이 100억원에도 못 미치는 소프트웨어 기업이 절반에 이른다. 무분별한 불법복제 탓이다. 정보기술(IT) 산업의 기반인 소프트웨어 산업이 이 지경이다 보니 IT강국은 허울뿐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외산에 밀려난 토종 소프트웨어

국내 소프트웨어시장의 최강자는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다. 컴퓨터 운영체제(OS)시장의 99%를 독점하고 있는 윈도 덕분이다. 문서작성 소프트웨어 오피스도 토종업체인 한글과컴퓨터를 앞지른 지 오래다. 한국MS의 작년 매출액은 8000억원이었다. 토종 1위 소프트웨어업체인 티맥스소프트의 작년 매출액(1021억원)의 8배에 이른다.

이뿐만이 아니다. 국내 패키지 소프트웨어 시장은 MS,IBM,오라클 등 외산 소프트웨어 업체들이 주도하고 있다. 토종 소프트웨어의 시장점유율은 25.3%에 불과하다. 이처럼 초라한 성적표는 한국 사회에 만성화된 불법복제 탓이라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외산 소프트웨어의 불법복제 피해도 적지 않지만 토종 소프트웨어 해적판이 인터넷에 공공연하게 떠돌고 있다.

대표적 토종 패키지 소프트웨어인 아래아한글과 V3가 단적인 사례다. 국내 1500만대 PC에 대부분 깔려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아래아한글을 만든 한글과컴퓨터는 작년 344억원의 패키지 매출을 올렸다. 이 중에서 일반 개인에게 판매된 패키지 매출은 1%도 안 된다.

이 회사 관계자는 "아래아한글 V3 알집 등 토종 소프트웨어는 공짜라는 인식이 만연돼 있어 돈내고 쓰려는 사용자가 거의 없다"며 "수익기반이 취약한 토종업체들이 기술력 등에서 앞선 외산제품에 갈수록 밀려나는 형국"이라고 말했다.

◆불법복제가 토종기업 좀비 만든다

이달 초 한국소프트웨어저작권협회가 서울시 동대문구에 있는 세 곳의 영리 재단법인에 대해 기습 단속을 벌인 결과 PC에 설치된 148개 소프트웨어 중 정품은 13개에 불과했다. 일반 개인만 공짜로 쓸 수 있는 알집 V3 등 개인용 무료 버전 소프트웨어도 수두룩했다. 국내 기업이나 관공서의 소프트웨어 불법복제 실태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다. 기업이나 관공서 등에서는 반드시 유료 패키지를 구매해 사용해야 하는데도 별다른 죄의식 없이 개인용 무료 버전을 쓰는 경우가 많다. 국내 대표 소프트웨어 업체 중 하나인 이스트소프트가 알집으로 벌어들이는 돈이 1년에 30억원에도 못 미치는 이유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국내 소프트웨어 산업은 악순환에 빠져들고 있다. 불법복제 탓에 매출을 내지 못하고 근근이 버티는 기업이 태반이다. 수익 기반이 취약하다 보니 외도도 잦다. 국내 소프트웨어 1세대 기업인 핸디소프트가 최근 실버타운 사업 진출을 선언한 것이 대표적이다.

이 회사는 신 · 재생 및 바이오에너지 개발,자원탐사 개발,컴퓨터게임 개발 등을 사업목적에 추가하기도 했다. 더 이상 소프트웨어 사업으로는 회사의 비전을 찾기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안철수 카이스트 명예교수는 "불법복제 탓에 수익성과 성장성을 잃은 채 근근이 버티기만 하는 좀비 같은 소프트웨어 기업들이 늘고 있다"며 "정부와 업계가 나서서 불법복제 근절 등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가 불법복제 근절 나선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9일 김홍선 안철수연구소 사장 등 국내 소프트웨어업계 대표들을 만나 "문화부부터 정품 소프트웨어 사용률 100%를 실천하겠다"고 약속했다. 민관이 공동으로 정품 소프트웨어 문화를 확산하기 위한 캠페인을 벌이기로 했다.

유 장관은 이 자리에서 "과거 역사스페셜 프로그램을 진행할 때 조선왕조실록을 CD로 제작한 적이 있었는데 정가가 600만원인데 업체로부터 할인을 받아 400만원에 구입했다.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5만원짜리 해적판이 나돌더라"며 불법복제의 심각성을 지적했다.

그는 "공공기관의 소프트웨어 사용실태를 점검해 불법 복제가 적발되면 이를 대외 공개하는 등 정부부터 정품 사용에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박영태/안정락 기자 py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