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포털 다음을 운영하는 다음커뮤니케이션이 게임 사업을 대폭 강화한다.

다음은 1일 고스톱 등 웹보드 게임 수를 기존 10개에서 25개로 확대하고 역할수행게임(RPG)과 일인칭슈팅게임(FPS),플래시게임 등을 늘렸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그동안 웹보드 게임을 게임 포털 넷마블과 제휴해 서비스해 왔으나 게임 포털 피망을 운영하는 네오위즈게임즈와 추가로 계약을 맺어 웹보드 게임 종류를 늘렸다. 다음 회원들은 넷마블이나 피망에 회원으로 가입하지 않고도 인증 절차만 거치면 게임을 즐길 수 있다.

다음은 또 드래곤플라이의 카르마온라인2,엠게임의 풍림화산,이플레이온의 바투,엔씨소프트의 러브비트,CJ인터넷의 대항해시대 등의 온라인 게임도 서비스한다.

손경완 다음 서비스총괄책임자는 "앞으로도 여러 게임업체들과 제휴를 맺어 다양한 게임을 서비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영태 기자 py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