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는 1200만 화소 카메라를 장착한 고급 터치스크린 휴대폰 '픽손12'를 이달 말 유럽 시장에 내놓을 예정이라고 1일 밝혔다. 1200만 화소 카메라폰이 상용 제품으로 나오는 것은 처음이다.

픽손12는 기존 제품에 비해 셔터 스피드가 빨라지고 사진 저장 시간도 크게 줄어들어 약 2초마다 사진을 찍을 수 있다. 28㎜ 광각렌즈를 장착했으며 '스마트 오토' 기능을 갖춰 별도의 조작 없이 피사체 및 주변 환경에 따라 최적화한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고급 플래시를 장착했으며 화면을 손가락으로 가볍게 눌러 초점의 위치를 손쉽게 설정할 수도 있다. 디지털 줌,얼굴 인식,손 떨림 방지 등 다양한 카메라 특화 기능을 갖췄다. 동영상 및 사진 공유 사이트인 플리커와 인맥 사이트인 마이스페이스 페이스북 등에 찍은 사진을 간편하게 올려 놓을 수도 있다.

빠른 속도로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는 고속상향패킷접속(HSUPA)과 와이파이(무선랜) 등을 이용할 수 있다. 가격은 500유로(약 90만원)대에서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신종균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부사장)은 "픽손12는 최고급 카메라 기능과 멀티미디어 기능을 동시에 갖춘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고화소 카메라폰을 내놓으며 관련 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