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세계 최초 1200만화소 카메라폰 출시

삼성전자(49,100 +1.03%)가 세계 최초로 1200만화소 카메라폰을 출시했다.

삼성전자는 이달 말 유럽 시장에 1200만화소 카메라폰 '픽손12'를 내놓는다고 1일 밝혔다.

전시회 등에서 시제품으로 1200만화소 카메라폰이 나온 적은 있지만 상용 제품을 내놓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픽손12는 지난해 말 유럽 시장에 출시된 프리미엄 풀터치 카메라폰 '픽손'의 후속작으로 전문가급 디지털 카메라의 기능을 갖췄다는 게 삼성전자의 자평이다.

28mm 와이드 앵글 렌즈를 장착했고, 사진 저장 시간을 단축해 촬영 후 다음 사진을 촬영할 때까지 2초 가량만 소요된다.

또 '스마트 오토' 기능을 탑재해, 별도 조작 없이도 피사체 및 주변 환경에 따라 촬영 모드와 노출 등이 자동으로 조절된다. 터치만으로 사진의 초점 위치를 설정할 수도 있다.

이 밖에도 디지털 줌, 얼굴 인식, 손떨림 방지, 뷰티 샷 등 기능을 갖췄다.

신종균 삼성전자 부사장은 "이번 제품은 최고급 카메라 기능과 멀티미디어 기능을 만족시킨 프리미엄폰"이라며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더욱 다양한 고화소 카메라폰으로 글로벌 프리미엄 시장 최강자로서의 위치를 더욱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박철응 기자 her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