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는 1일 1천200만화소 카메라폰 신제품 '픽손12(Pixon12)'를 이달 말 유럽 시장에 출시한다고 1일 밝혔다.

1천200만화소 카메라폰이 상용화된 것은 이번이 세계 최초로, 신제품은 지난해말 유럽에 출시된 프리미엄 풀터치 카메라폰 '픽손'의 후속 제품으로 전문가급 디지털카메라 기능을 갖췄다.

이전 제품에 비해 셔터스피드가 빨라지고 사진 저장 시간도 단축돼 촬영 뒤 다음 촬영까지 약 2초밖에 걸리지 않는다.

28㎜ 광각 렌즈를 채택해 감각적이고 창의적인 사진을 찍을 수 있으며, '스마트 오토' 기능으로 별도 조작 없이도 피사체 및 주변 환경에 따라 최적화된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터치 오토포커스' 기능으로는 가벼운 터치만으로 사진의 초점 위치를 손쉽게 설정할 수 있으며, 이밖에 제논 플래시, 디지털 줌, 얼굴 인식, 손떨림 방지, 뷰티 샷 등 다양한 카메라 특화 기능을 지원한다.

셰어픽스 기능으로 마이스페이스, 플리커, 페이스북 등 사이트에 사진과 영상을 간편하게 업로드할 수도 있다.

통신 기능으로는 고속상향패킷접속(HSUPA)와 와이파이 등 기능을 지원한다.

삼성전자 신종균 부사장은 "이번 제품은 최고급 카메라 기능과 멀티미디어 기능을 만족시킨 프리미엄폰"이라며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더욱 다양한 고화소 카메라폰으로 글로벌 프리미엄 시장 최강자로서의 위치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jos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