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19,700 -1.25%)KTF가 본격 합병을 선언했다. KTF는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KT는 1일 경기도 분당 KT 본사에서 통합 출범식을 갖고 "컨버전스에 기반한 글로벌 ICT 리더로 도약하겠다"는 비전을 밝혔다.

목표는 KT 그룹 연간 매출의 경우 2012년까지 3조원 증가한 27조원, 영업이익률은 3%p 높인 11.4%를 제시했다. 또 유무선 통합(FMC) 가입자는 올해 말 예상치 대비 7배 이상 증가한 210만명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KT 그룹은 각 부문 성장률에 착안해 'KT 그룹의 미래 모습 3.3.7'이라고 이름 붙였다.

KT는 가정 기반 사업에 대해 집전화, 인터넷, 인터넷전화, IPTV 등을 연동하고, 개인 기반 사업은 WCDMA, 와이브로, 와이파이 등 '3W' 제공으로 개인의 정보, 통신, 여가, 거래 수단으로 활용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기업 대상 사업은 기존 통신 서비스에서 범위를 확대해 IT 인프라에서 고객 단말까지 맞춤형 IT 서비스와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해외 사업은 중앙아시아, 아프리카 등 성장성이 높은 신흥시장 위주로 진출을 가속화해 국내 우수 중소기업과 연계한 동반진출 모델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그린 IT 사업, 보안 및 관제 사업, 부동산 사업도 강화할 계획이다.

이석채 KT 회장은 "KT-KTF 합병은 KTKTF의 필요에 의해서가 아닌, 컨버전스라는 시대의 요청이자 받아들여야 할 소명"이라며 "합병을 계기로 고객에게는 다양한 컨버전스 서비스를 선보이고, 이를 무기로 해외시장을 적극 개척하며, 국가적으로는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KT는 이날 합병 출범 행사를 갖기 앞서 본사에 마련된 헌헐대에서 주요 임원들과 김구현 노조위원장, KT 로고를 새로 달게된 KT 농구단과 프로게임단,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진종오 선수 등과 함께 헌헐을 했다.

이에 대해 KT 측은 "도원결의처럼 과거의 습관과 체질을 탈피하고, 완전히 새로운 '올 뉴(All New) KT'로 거듭나겠다는 비장한 각오와 의지를 표현한 것으로 오는 15일까지 3만8000여 전직원이 자발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박철응 기자 her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