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채 회장 "컨버전스 시대 요청에 따른 소명"
융합기반 ICT리더 표방, '3.3.7 비전' 제시


KT 통합법인 출범… 3년후 매출 27조 목표

통합 KT가 1일 공식 출범했다.

이석채 KT 회장은 이날 오전 분당 본사에서 통합 KT 출범식을 갖고 컨버전스에 기반한 글로벌 ICT 리더로 도약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로써 KT-KTF 합병 법인은 유.무선전화와 초고속인터넷, 와이브로, IPTV를 아우르며 연매출 19조원, 자산 24조원, 직원 3만8천명을 보유한 초대형 종합통신회사로 거듭나게 됐다.

이 회장은 이날 오는 2012년까지 자회사를 포함한 전체 그룹 매출은 3조원 증가한 27조원으로, 영업이익율은 3% 포인트 늘린 11.4%로, 유.무선통합(FMC) 가입자는 올해 말 예상치의 7배 규모인 210만명으로 확대하겠다는 `3.3.7 비전'을 제시했다.

올해 목표는 매출 24조원, 영업이익 2조원, 영업이익률은 8.1%로 제시됐다.

KT는 이를 위해 컨버전스사업을 기반으로 홈, 개인, 기업 고객기반사업의 영역을 확장하는 한편 글로벌 사업을 확대하고 자산기반 다각화를 추진해 2012년까지 매출 22조원, 영업이익 2조6천억원을 달성키로 했다.

이석채 회장은 "KT-KTF 합병은 KT와 KTF의 필요에 의해서가 아닌 컨버전스라는 시대의 요청에 따라 받아들여야 할 소명"이라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이어 "합병을 계기로 고객에게는 다양한 컨버전스 서비스를 선보이고 이를 무기로 해외시장을 적극 개척하며 국가적으로는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T는 아울러 중앙아시아, 아프리카 등 신흥시장 위주로 해외 진출을 가속화하되 협력업체와의 동반진출을 확대하기로 했다.

실행 중심의 변화를 모색하자는 의미에서 `뉴 KT 웨이(New KT Way)를 천명하기도 했다.

홈기반 사업은 집전화, 인터넷, 인터넷전화, IPTV 등을 연동해 `멀티 윈도 기반의 가정내 통합 IT허브'를 제공, 생활 혁신을 꾀하고 개인기반 사업은 WCDMA, 와이브로(Wibro), 와이파이(Wifi) 등 3W 시너지 창출로 퍼스널 허브를 구축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KT는 이날 출범식에서 통합 이후 혁신되는 융합서비스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세계 최초로 상용 3G 네트워크와 와이브로 네트워크 간 핸드오버를 공식 시연했다.

와이브로와 3G를 끊김없이 연동할 수 있는 기술이 상용화되면 고객은 3G와 와이브로의 장점만을 취할 수 있게 된다.

한편 KT는 합병 출범 행사를 갖기에 앞서 분당 본사 1층에서 주요 임원들과 김구현 노조위원장, KT 로고를 새로 달게된 KT 농구단과 프로게임단,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진종오 선수 등과 함께 헌헐행사를 가졌다.

3만8천여 전 직원이 참여하게 되는 헌혈 행사는 오는 15일까지 진행된다.

(서울연합뉴스) 정주호 기자 jooh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