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살 영·유아가 즐기는 IPTV(인터넷TV) 게임이 출시됐다.

영·유아용 IPTV 게임 나왔다

게임업체 그라비티는 3D 애니메이션 '뽀롱뽀롱 뽀로로'를 바탕으로 한 IPTV게임 '뽀로로 놀이'를 6월 한 달간 무료로 서비스한다고 밝혔다.

이 게임은 SK브로드밴드가 제공하는 브로드앤TV 가입자를 대상으로 서비스되며 유료로 전환되는 다음달 1일부터 브로드앤TV의 월정액 또는 일정액제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뽀로로 놀이'는 '팔딱팔딱 낚시놀이' '요리조리 보드놀이' '알쏭달쏭 그림놀이' 등 총 3종으로 리모콘 화살표키와 확인키 등 최대 다섯 개의 키를 사용해 간단히 조작할 수 있다.

정대식 그라비티 전략 IP사업팀장은 "4살 이상 7살 이하 영·유아를 대상으로 한 시범 테스트에서 아이가 뽀로로 캐릭터를 자기 자신으로 느끼고 제자리에서 뛰고 좌우로 움직이는 등 몰입하는 것을 보고 게임 가능성을 확인했다"면서 "영·유아가 게임을 즐기며 두뇌 발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게임을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뽀로로 놀이'는 다음달 1일부터 공식 유료 서비스를 시작하며 향후 영어를 소재로 한 '비행기 게임', '색칠놀이 게임' '노래 게임' 등 매월 하나씩 게임 콘텐츠를 추가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서희연 기자 shyremo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