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리버는 29일 콤팩트 전자사전 신제품 '딕플 D7'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신제품은 아이리버 전자사전 중 가장 작은 사이즈로 휴대하기 편하면서도 프리미엄급 전자사전에 포함된 기능과 콘텐츠를 담았다고 아이리버는 설명했다.

이미지와 함께 제공되는 브리태니커 백과사전을 비롯해 총 24종의 어학사전을 탑재했으며, 12개국 여행 회화 콘텐츠를 통해 정확한 발음으로 외국어 학습을 할 수 있다.

3인치형 터치 LCD 화면에 글자를 쓰는 방식으로 검색이 가능해 한자가 많은 중국어와 일본어 학습도 쉬우며, 입체 음향 시스템을 탑재하는 등 멀티미디어 환경이 뛰어나다.

DMB 기능과 함께 FM라디오, 텍스트뷰어, 포토뷰어, 녹음, 전자수첩 등 다양한 기능도 지원한다.

아이리버 상품 기획 부문 임지택 상무는 "신제품은 휴대성을 높이는 동시에 콘텐츠와 기능 면에서도 최대한의 만족을 제공할 수 있도록 기획됐다"며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에 대한 끊임없는 분석과 연구로 소비자 중심의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딕플 D7은 펄 블랙(DMB 지원)과 실버 솔리드 화이트(DMB 미지원) 등 2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4GB 베이직이 26만8천원, DMB 버전과 8GB 베이직은 30만8천원이다.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jos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