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들어 웹사이트에서 유포되는 악성코드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안철수연구소(70,200 -0.71%)는 보안에 취약한 웹사이트에서 유포되는 악성코드 수가 지난해 12월 6만8864개에서 지난 1월 13만8505개, 2월 19만2433개로 늘었다고 17일 밝혔다.

또 악성코드를 유포하는 웹페이지 수도 지난해 12월 4134개에서 지난달 1만135개로 2배 이상 급증했다.

악성코드 중 비중이 가장 높은 것은 광고 창을 무작위로 띄우거나 특정 사이트로 접속하게 하는 스파이웨어가 42.5%로 가장 많았다.

또 PC에 설치돼 다른 악성코드를 내려받게 하는 다운로더가 20.5%로 뒤를 이었고,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트로이목마도 14.3%의 비중을 차지했다.

개별 악성코드로는 '내비게이트어시스터' '숏컷.아이콘조이' '온클럽' 3종류가 전체의 45.4% 비중을 보였다.
안철수연구소는 방문하는 웹사이트가 신뢰할 수 있는 곳인지 유의하고, 운영체제나 응용 소프트웨어의 보안 패치를 항상 적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위험 사이트 차단용 무료 보안 서비스인 '사이트가드'(www.siteguard.co.kr)를 이용하고, 무료 백신인 'V3 Lite'나 PC주치의 개념 온라인 보안 서비스인 'V3 365 클리닉' 등으로 악성코드 감염 여부를 검사 및 치료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조시행 안철수연구소 시큐리티대응센터 상무는 "웹 기반의 인터넷 환경은 우리 일상의 필수 인프라가 됐는데, 문제는 웹사이트를 통한 악성코드 유포가 급증하고 있다는 점"이라며 "안전한 인터넷 환경이 구축될 수 있도록 사용자는 물론 웹사이트 관리자 스스로 정보 보안 수칙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박철응 기자 her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