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멀리스트 < 축소형 인간 > 신선도 라벨ㆍ일회용 휴대폰
유니버설킨 < 다문화 세대 > 시티센스 지도ㆍ요리팩
블루 크리에이터< 창조적 외톨이 > DIY 벽지ㆍ하이테크 어항
핑크 몬스터 < 파워 여성그룹 > 남친 자판기ㆍ이혼파티 케이크
2010년 주목받을 소비자 그룹과 유망상품…인터패션플래닝 소개

'신선도 라벨,일회용 휴대폰,가구 스티커,하이테크 어항,이혼 케이크,남친 자판기….'

국내 트렌드 연구소 인터패션플래닝이 전망한 내년 유망 상품들이다. 인터패션플래닝은 3일 '2010년 트렌드 워치' 보고서를 통해 내년 주목 받는 소비자 그룹으로 △미니멀리스트(축소형 인간) △유니버설 킨(다문화 세대) △블루 크리에이터(창조적 외톨이) △핑크 몬스터(파워 여성)를 제시했다.

◆쉽고 편하게…미니멀리스트

복잡하고 불안한 사회에서 쉽고 편하게 살기 원하는 소비자들이다. 이들은 복잡한 과정을 생략하고 한 번의 터치로 작동하는 단순한 제품들을 선호한다.

일본 디자이너가 개발한 '신선도 라벨'은 일일이 유통기한을 확인하지 않고도 특수잉크로 처리된 라벨 색깔 변화로 신선도를 알 수 있다.

사서 바로 쓸 수 있는 일회용 휴대폰 '빅폰',스티커처럼 벽에 붙이면 옷걸이 등 가구 기능을 하는 '가구 스티커'처럼 쉽게 버리고 최소한으로 소유할 수 있는 제품들이 이에 해당된다.

◆세계는 좁다…유니버설 킨

인종,국적,문화를 초월한 삶을 추구하는 소비자다. 예컨대 한국에서 태어나 이집트에서 어린 시절을 보내고 미국 대학을 졸업한 뒤 홍콩 회사를 다닌 다문화 세대다.

이들은 구글어스(위성영상지도),시티센스 지도(최신 유행 클럽 · 레스토랑 등을 알려주는 지도),요리팩(이국적인 요리에 필요한 재료들이 담긴 제품) 등 손쉽게 다양한 세계에 접근할 수 있는 제품을 주목한다.
2010년 주목받을 소비자 그룹과 유망상품…인터패션플래닝 소개

◆나만의 풍요…블루 크리에이터

'나홀로 가구'가 보편화하면서 자신만의 세계에 몰입해 삶의 풍요를 즐기는 '블루 크리에이터'도 새로 뜨는 소비자 집단이다. 마음대로 색칠해서 꾸미는 벽지,직접 조립해 만드는 패션 반지 '프라링' 등 직접 창조한다는 기쁨과 전문가적 지식을 경험할 수 있는 제품들이 눈길을 끈다.

물 속 상황을 체크해 주인에게 알려주고 자동으로 먹이를 주는 '하이테크 어항'도 이들을 겨냥한 제품이다. 이 제품은 모니터를 통해 친구의 어항까지 들여다볼 수 있어 소통의 도구로 활용된다.

◆파워 여성…핑크 몬스터

여성 특유의 여성성과 지배욕을 동시에 지닌 파워 여성그룹인 '핑크 몬스터'도 뜨고 있다. 뉴질랜드 잡지 '플로시'가 시도한 '남자친구 자판기'는 돈을 넣고 좋아하는 남성형 버튼을 누르면 남자모델이 나와 30분간 데이트를 즐기게 해준다.

미국에선 이혼기념 파티를 위한 케이크가 유행한다. 또 미국 인굿컴퍼니의 여성기업인 전용 비즈니스센터,내년 두바이에 들어설 여성 오피스타워 'Eve's Tower' 등도 여성의 우월성을 과시하는 상품으로 소개됐다.

안상미 기자 sara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