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가 신종 웜 바이러스를 만든 해커를 잡기 위해 거액의 현상금을 내걸었다.

13일 CNN방송 인터넷판에 따르면 MS는 컨피커(Conficker) 또는 다운애드업(Downadup)으로 불리는 신종 웜 바이러스를 심각한 위협으로 판단, 해커 추적에 결정적인 정보를 제공하는 사람에게 25만 달러를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컨피커 웜 바이러스로 윈도 OS(운영체제) 프로그램의 버그가 노출되자 이를 개선한 긴급 보안 배치도 발표한 바 있다.

MS가 현상금을 내건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MS는 지난 2004년 새서(Sasser) 바이러스를 제작한 독일인을 추적, 기소하는데 도움을 준 제보자들에게 상금을 지급한 적이 있다.

보안 전문가들은 컨피커 웜 바이러스의 위협이 대단히 심각한 것으로 보고 있으나 전 세계적으로 얼마나 많은 컴퓨터가 감염됐는지, 그리고 이 바이러스가 노리는 목적을 파악하지 못해 당혹해하고 있다.

미국의 보안업체 F-시큐어는 하루에 2백만 개의 IP 주소에서 컨피커 바이러스의 신호를 포착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기업의 프록시 서버나 방화벽 뒤에 수많은 감염된 컴퓨터들이 있을 수 있어 실제 피해 규모를 파악하기는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