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 전문업체 나우콤은 22일 10기가비트(Gb)의 트래픽(접속량)을 처리할 수 있는 고성능의 침입방지시스템(IPS) ‘스나이퍼 IPS-10G’를 출시했다.IPS는 분산서비스거부(DDoS)공격 등 대용량의 트래픽이 한꺼번에 들어와도 안전하게 내부 서버를 보호하고 유해한 트래픽이나 해킹시도를 차단하는 보안 기능을 제공한다.스나이퍼 IPS는 KT,SK브로드밴드,신한은행,우리은행,농협 등에서 사용하고 있는 시장점유율 1위 제품이다.나우콤 관계자는 “최근 인터넷서비스사업자(IPS),전자상거래 및 인터넷 오픈마켓 등을 중심으로 대용량의 IPS를 찾는 수요가 늘고 있다”며 “내년에는 공공기관에 10G IPS를 공급해 시장 점유율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