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중복 검색 엔써미에선 없습니다"‥동일 콘텐츠 인식 효율성 높여 관심

가수 패티김의 1966년 라이브 공연 동영상,세계적인 록밴드 비틀즈가 건물 옥상에서 벌인 마지막 라이브 공연,1988년 서울 올림픽 개회식 동영상….

KBS 같은 큰 방송사 자료실에서나 볼 수 있을 법한 희귀 자료들이다. 이런 동영상을 간단한 검색만으로 볼 수 있는 사이트가 등장했다. 전 세계 웹 사이트에 흩어져 있는 약 5000만개의 동영상들을 전문적으로 검색하는 엔써미(http://enswer.me)라는 사이트다.

'엔써미'를 개발한 엔써즈는 국내 벤처 업계에선 최근 가장 주목받는 기업이다. 엔젤투자회사인 본엔젤과 벤처캐피털인 소프트뱅크 등 두 곳으로부터 동시에 '러브콜'을 받고 수십억원을 투자 받았다. 카이스트 출신인 김길연 엔써즈 대표(33)는 "동영상의 영상 신호를 분석해 중복 검색을 차단할 수 있다는 게 엔써미의 최대 장점"이라고 소개했다.

엔써미의 특징은 구글 동영상 검색과 비교하면 쉽게 확인된다. 예컨대 '유로 2008'을 구글에서 검색하면 10개가 나오는 첫 페이지 검색 결과에 축구 온라인 게임 장면이 등장한다. 심지어 똑같은 동영상이 중복돼 검색되기도 한다.

김 대표는 "기존 검색 엔진들은 화면을 캡처한 시간대가 다르면 원본이 같더라도 각각을 다른 콘텐츠로 인식한다"며 "엔써미는 영상 신호 분석 기술을 통해 동영상 콘텐츠의 중복을 없애 검색 첫 페이지의 효율성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동영상 중복 검색 엔써미에선 없습니다"‥동일 콘텐츠 인식 효율성 높여 관심

현재 한정된 인원을 대상으로 시범 서비스 중인 '엔써미'는 국내외 전문가들로부터 호평을 얻고 있다. 특히 지상파 방송사들이 '엔써미'의 검색 능력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김 대표는 "지상파 방송사 등 저작권자의 경우 인기 드라마가 언제,어디서 복제됐는지를 정확하게 검색해 주기 때문에 엔써미에 상당한 관심을 갖고 있다"고 소개했다. 한류붐을 타고 중국에서 복제된 인기 드라마까지도 '엔써미'의 검색 엔진으로 모두 잡아낼 수 있는 것.

김 대표는 "온라인 광고 수입이 주요 수익원일 것"이라면서 "저작권자와 협의해 복제물을 내려받을 때 요금을 내도록 만들거나 복제물에 온라인 광고를 싣는 방향의 수익 모델도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동휘 기자 donghui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