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높이 이미지를 제공하는 구글 맵스의 '스트리트 뷰' 서비스가 시작되면서 그 기능에 대한 논란과 화제를 몰고 오고 있다.

스트리트 뷰(Street View)는 인터넷 지도를 3D영상화하는 것으로 여러 장소의 스트리트-레벨 사진(street-level photographs)을 제공 할 수 있는 기능이다. 이를 이용하면 실제 거리에서 눈높이로 보는 광경을 사진을 통해 접할 수 있다.

확대 축소나 360도 회전 기능도 가능하다. 가령 위성사진과는 달리 사람의 얼굴, 자동차 번호판 숫자도 환히 볼 수 있다.

지난 29일부터 우선 뉴욕을 비롯해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 마이애미, 덴버 등 5개 도시에서 영상만 서비스되자 동시에 '관심과 걱정'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선 보인 사진들 중에서는 '레이저 검을 들고 있는 ET' 사진이 압권이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당혹스럽다는 반응과 함께 ET와 비슷한 외모의 사진 속 주인공의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표출하고 있다.

반면에 사생활에 대한 논란도 일고 있다. "구글이 우리 고양이를 훔쳐본다"며 걱정하는 이들도 늘고 있다.

미국 인터넷 매체 드러지는 "스트리트 뷰 메뉴를 이용하면 자동차 번호판이 보이며 조깅하는 여성의 얼굴 그리고 성인업체 간판 앞에 서 있는 남성의 얼굴까지 선명하게 볼 수 있다"며 사생활 침해에 불을 지폈다.

허지만 3D의 영상의 서비스를 위해 앞으로 멕시코를 비롯해 아시아와 유럽 등지에서도 촬영 작업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그 기능에 대한 논란도 세계화될 것 같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