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의 게임전시회 E3에서 [069080]의 '헉슬리' 등 한국 업체들이 내놓은 게임들이 미국 현지 매체 등의 주목을 받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E3 첫날인 10일(현지 시간) E3 개막 특집기사에서 헉슬리를 신작 온라인게임 중 유일하게 소개했다.

이 신문은 "다중온라인 게임이 이용자 600만명을 확보한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의 대성공으로 최근 주목받고 있다"며 "웹젠이 개발 중인 헉슬리는 묵시록 이후(post-apocalytic) 세계를 배경으로 한 새로운 다중온라인 게임"이라고 보도했다.

플레이어는 사피엔스, 얼터너티브, 하이브리드 등 3개 종족 중 하나를 골라 플레이할 수 있으며 PC와 X박스360 게임기 이용자가 온라인으로 함께 플레이할 수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밝혔다.

일간 E3 공식 소식지도 온라인게임을 조명한 특집기사에서 헉슬리와 웹젠의 'Soul of the Ultimate Nation(SUN.썬)', [036570]의 '타뷸라라사'를 비중 있게 다뤘다.

소식지는 헉슬리에 대해 "개발자들에 따르면 세계 최초의 다중온라인 1인칭 슈팅게임(MMOFPS)으로 온라인게임 장르를 확장시키고 있다"며 "플레이어간 대결뿐 아니라 협동 퀘스트(줄거리에 따라 이어지는 임무), 상거래 지역 등을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식지는 언리얼 3 그래픽 엔진을 이용하는 헉슬리가 이번 전시회에서 가장 아름다운 온라인게임 중 하나일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썬과 관련해 'PC 게이머들은 영혼(soul)을 얻었다'는 별도 상자 기사로 5가지 캐릭터 종류와 캐릭터별 능력, 성장 시스템 등을 상세히 소개하는 등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소식지는 타뷸라라사에 대해 헉슬리처럼 FPS 액션을 다중 온라인게임과 결합시킨 헉슬리의 경쟁작으로 캐릭터 상태를 저장했다 나중에 복원시키는 기능이 있다고 소개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jhpar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