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U 공식 통계상 43위..GSM 계열의 심카드가 원인

우리나라의 휴대전화 보급률이 세계 43위로 공식 집계됐다.

ITU(국제전기통신연합)가 지난달 20일 발표한 '세계 통신지표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2004년말 현재 100명당 76명이 휴대전화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급률 1위는 룩셈부르크로 138.2%였으며 이밖에 홍콩(118.8%), 스웨덴(108.5%) 등 모두 10개국이 보급률 100%를 넘긴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해 ITU의 통계를 분석한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 통신방송연구실의 윤두영 주임연구원은 10일 "GSM(유럽통신방식)을 채택한 국가의 경우 심카드(SIM Card)를 이용하기 때문에 가입자가 한 대의 휴대전화에 여러개의 심카드를 갈아 끼워 사용한다"면서 "보급률을 정확하게 표현하면 가입자 100명당 이동전화 서비스 가입 전화번호 수"라고 설명했다.

윤 연구원은 "우리나라보다 순위가 높은 국가들의 경우 대부분 GSM 계열"이라면서 "CDMA(코드분할다중접속) 방식을 채택한 국가 중에서는 우리나라가 최상위권"이라고 밝혔다.

정보통신부에 따르면 국내 이동전화 가입자는 지난해 3천834만명을 넘어서 보급률이 81.1%로 집계됐다.

한편 이동전화 가입자수는 중국, 인도, 브라질, 러시아 등 브릭스 국가들의 증가세가 두드러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은 가입자 3억3천482만명으로 2위 미국(1억8천240만명)의 2배에 육박했으며 일본(9천147만명), 러시아(7천442만명)가 그 뒤를 이었다.

한국은 2004년 기준으로 3천659만명으로 13위였다.

2000년부터 2004년까지 가입자수 상위 20개국의 연평균 성장률에서는 러시아가 118.5%로 1위를 차지했으며 인도(90.7%), 태국(73.0%), 인도네시아(69.1%), 필리핀(50.3%), 중국(40.8%), 폴란드(36.0%), 브라질(29.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ITU의 통계는 민간 컨설팅사들에 비해 집계가 늦게 이뤄지지만 객관성과 공신력이 가장 높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경석 기자 ks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