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나라가 인구 100명 당 초고속인터넷 가입자 수 순위에서 아이슬란드에 1위 자리를 내줬다.

1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이 인용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자료에 따르면 한국은 지난해 말 기준 인구 100명 당 초고속인터넷 가입자 수가 25.4명으로 26.7명을 기록한 아이슬란드에 이어 2위를 기록하는데 그쳤다.

네덜란드는 25.3명으로 3위에 올랐으며 덴마크(25명), 스위스(23.1명), 핀란드(22.5명), 노르웨이(21.9명), 캐나다(21명), 스웨덴(20.3명), 벨기에(18.3명), 일본(17.6명)이 뒤를 이었다.

지난 2001년 조사에서 4위를 기록했던 미국은 인구 100명 당 16.8명이 초고속인터넷을 이용, 12위에 오르는데 그쳤다.

한편 저널은 미국이 유럽과 아시아 경쟁국에 비해 인터넷 보급률에서 밀리고 있을 뿐만 아니라 차세대 초고속인터넷망인 광통신망 구축에 있어서도 한국과 일본, 스웨덴에 비해 뒤떨어진 상태라고 지적했다.

저널은 OECD 순위가 모든 것을 말해주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 연방통신위원회(FCC)의 주장이지만 인터넷 보급이 경쟁국에 비해 덜 돼있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현실이라면서 정책결정자들 사이에서 이 문제에 대해 논쟁이 벌어지고 있으며 의회도 통신법 개정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뉴욕연합뉴스) 김계환 특파원 kp@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