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컴퓨터가 자사의 인텔 프로세서 기반 매킨토시 PC에서 윈도 OS(운영체제)를 탑재할 수 있게 하는 소프트웨어를 내놓았다. 6일 외신에 따르면 미국의 애플 본사는 5일(현지 시간) 인텔 기반 제품에 윈도 XP 버전 OS 설치를 지원해주는 프로그램 '부트캠프(Boot Camp)'를 공개했다. 고객들은 무료로 이 소프트웨어를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매킨토시는 그동안 독자적인 맥 OS만을 고수해 국내 고객의 경우 윈도 OS 기반 시스템을 요구하는 대다수 시중 게임 포털이나 금융 결제 사이트 등을 쓸 수 없는 불편이 있었다. 애플의 한국 법인인 애플코리아측 관계자는 "부트캠프를 내놨지만 윈도 사용을 권장하는 마케팅은 하지 않는다는 것이 본사의 기본 입장"이라며 "윈도 OS를 설치하려는 국내 고객에게 콜센터를 통한 기술 지원 서비스는 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ta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