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택과 SKY텔레텍이 1일자로 합병을 완료,합병법인인 팬택으로 공식 출범했다.지난 5월초 팬택계열이 SK텔레텍을 인수하기로 발표한지 7개월만에 합병작업이 완료된 것이다. 팬택은 이번 합병으로 내수브랜드 사업기반을 확립하고 내수 및 수출 등 사업구조의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또 공격적인 해외브랜드 사업을 전개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팬택계열은 이날 합병법인의 출범과 관련,세계 5위권 업체로 발돋움 하기 위해 선행기술 연구 기능을 강화하고 단말기 품질 수준을 제고하기 위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기업체질 개선을 위한 전담 조직도 확대 개편했다. 우선 국내사업을 전담하게 되는 내수총괄 조직을 신설했고 김일중 SKY텔레텍 사장이 이를 전담키로 했다.‘스카이’와 ‘큐리텔’ 2개의 브랜드로 내수1위 달성을 위한 내수총괄 조직을 새로 만들은 것이다.내수총괄 조직에는 영업 및 마케팅본부를 비롯 국내사업중앙연구소,CS본부가 소속된다. 앞으로 팬택계열은 브랜드 마케팅을 강화하기 위해 내수제품을 소개할 때는 ‘팬택계열 제품’이라기보다 ‘SKY 브랜드 제품’, ‘큐리텔 브랜드 제품’ 등으로 철저히 구분하는 브랜드 차별화 전략을 추진키로 했다. 이와 함께 중장기 성장동력 강화를 위한 품질경영 및 선행 연구기능도 강화했다.차세대 휴대폰 기술에 대한 연구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기존 팬택,팬택앤큐리텔,SKY텔레텍 3사에서 각각 운영해왔던 관련 기능을 통합해 박병엽 부회장 직속조직으로 확대 개편했다.글로벌기업 수준의 연구소로 발전시키고 차세대 휴대폰 분야에 대한 대대적인 투자도 계획하고 있다. 또 글로벌기업 수준의 업무 프로세스와 역량있는 인적자원을 마련하기 위해 대대적인 내부 체질개선 작업도 진행키로 했다.제품 개발과정에 대한 대대적인 혁신활동은 물론 사내 업무들을 대폭 간소화해 생산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각사에 경영혁신팀을 신설하고 계열 전체적으로 관련 업무를 통합 조정하는 프로세스 이노베이션팀을 부회장 직속조직인 경영기획실에 신설했다. 합병법인인 팬택 관계자는 “합병법인 출범과 함께 이뤄진 조직개편은 계열 공통 업무들을 통합해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내수 사업기반을 공고히 하는데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김동욱 기자 kimdw@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