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내 인터넷 공간에 한국 국민들의 주민등록번호를 알아내는 방법이 나돌고 있으며 중국 일부 네티즌들이 이를 이용해 실제로 우리 국민들의 주민번호를 알아낸 뒤 국내 웹호스팅 서비스 업체에 회원으로 가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것은 국내에서 개인정보 침해나 도용이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처음으로 해외에까지 우리 국민들의 개인정보가 유출돼 악용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첫 사례라는 점에서 우려를 낳고 있다.

22일 한국정보보호진흥원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중국 네티즌들이 5개 이상의 국내 무료 웹호스팅 서비스에 우리 국민의 주민등록번호를 도용해 회원으로 가입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진흥원 관계자는 "중국의 포털 검색 등을 통해 확인할 결과 한국인들의 주민등록번호를 알아내는 방법이 담긴 글이 몇 개 사이트에 올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원인제공의 책임이 국내에 있고 중국에는 법적인 조치를 취하기도 어려워 중국 사이트에 대한 대응책은 마땅치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 같은 행태가 당장 현실적인 손해를 주지 않는다 하더라도 개인의 사생활 침해나 향후 실제 피해 발생 가능성 등을 감안할 때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진흥원은 이에 따라 이달부터 웹 상에서 정보노출 방지를 위한 캠페인을 전개하는 등 국내 웹사이트 운영자와 이용자들의 관심과 주의를 촉구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김경석 기자 ks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