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사는 25일 암호명 `롱혼'으로 개발이 진행되어온 새 윈도 운영체제 시험판을 선보였다. 보안기능이 대폭 강화된 윈도 새버전은 베타테스트등을 거쳐 기능을 보완, 내년 께 출시될 전망이다. 이날 소프트웨어 개발업자들에게 선보인 `롱혼' 시험판은 컴퓨터 사용자들의 신용정보 등을 빼내가는 악의적인 `피싱(phishing)' 등 해킹과 스팸메일 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보안기능이 대폭 강화된 것이 특징이다. 이와함께 인텔과 AMD의 64비트 프로세서 출시에 맞춰 현재의 32비트용 프로세서나 소프트웨어와 함께 64비트용 프로세서나 프로그램에 대한 수용성을 크게 높여 출시될 예정이다. 또 파일공유와 문서관리 작업을 더욱 손쉽게할 수 있도록 새로운 아이콘들도 도입됐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와함께 64비트 프로세서에 최적화된 `윈도 XP프로페셔널 x64에디션'을 내달중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빌 게이츠 회장은 "다음 10년간은 64비트 컴퓨팅시대 기술이 가져올 신뢰성과 성능에 힘입어 기술산업부문에서 새로운 혁신의 물결이 일게될 것"이라면서 "`롱혼'과 새로운 64비트 윈도버전은 더욱 빠르고 강력한 차세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들에 최적의 기반을 제공함으로써 우리가 일하고 오락을 즐기는 방식을 변화시키고 가능성을 확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시애틀 AFP=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